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욕먹지 않고 DSLR 골라주는 법

reply

바닥내공의 초짜입니다.

사실 DSLR 영업력이 사진 보다 낫다는 평가를 듣습니다.

그 이유는 제 주위 회사 동료나 지인들이 저로 인해 DSLR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사진을 보고 감탄하는 게 아니라...제 주변의 '신기한' 물건을 만지작 거리다가 지르게 되는 겁니다.--;


음...어느덧 주위 10여명이 넘는 남녀에게 영업을 했습니다.(기변은 별도^^)...별거 아닌가요?^^

어쨌든 작년 사내 사진 동호회에서 2006년 최우수 영업사원의 영예를 얻었습니다...


음...일단 제 카메라를 만지작 거린다거나 관심있게 문의를 해오는 사람은 이미 30% 정도는 마음이 있는 겁니다.

이럴때(울고 싶을때) 입맛에 맞는 기종을 권유해주는 게(뺨 때려 주는 게) 제 역할이죠...


아래 내용은 '초보자를 위한 후회없는 선택'이라기 보다 '욕먹지 않고 DSLR 골라주기'입니다.

뭐...비슷한 내용일 수도 있으나 생각해 보면 약간 시각이 다르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DSLR 입문자에게 기종을 권유할 때 물어보거나 확인해 줘야할 몇가지 입니다.

아래 순서가 우선순위는 아니고, 생각나는데로 적은 것입니다.



1. 예산이 얼마냐?


가장 흔히 100만원까지라고 합니다...그 이상 부르기에는 심리적 부담감이 있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이럴때 '기계' 말고 '잡비' 역시 필요하다고 알려줍니다...(렌즈, 메모리, 추배, 삼각대, 가방 등등)

경제원칙에 따라 '한정된 자원의 합리적 배분'에 대한 장황한 설명이 이어지게 됩니다.

얘기가 진행되면 결국 기종은 캐논이나 니콘 등의 엔트리 레벨 기종이 물망에 오르게 되고(또 이걸 미리 보고 옵니다.)

중고품과 내수에 대한 가격차이를 이해시킵니다.

렌즈에 대한 얘기도 해야 하는데...조리개 '값'에 대해서 이해시키는 게 최대의 난관입니다.

렌즈의 용도와 가격 그리고 광량과 셔터스피드 등등 이야기가 삼천포로 빠질 가능성도 많습니다.

결국 내수와 중고를 넘나들며 캐논 400D 또는 니콘 D50(40)에서 타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간혹가다 금액은 별루 상관 없다는(지대 부럽) 답변이 나옵니다...이럴 때...바로 심층 상담으로 넘어갑니다.



2. 주변에서 권해 준 거 있냐? (나한테만 물어보는 거 아니지?)


주변에서 뭘 권해줬는지 물어보고 기종(브랜드)별 특징을 설명해 줍니다.

그리고 지인이 권해준 이유를 추정해서 설명해 줍니다...예를 들어 '무난한 거 골라 주셨네...' 등.

무난한 것을 권유할 때 보통 400D나 30D일 가능성이 많습니다.

경험적으로 니콘 유저들이 브랜드 자체에 대한 충성도가 더 높아 니콘을 강추하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다만, 렌즈 선택의 폭이 캐논이 좀 더 넓다고(가격측면에서나 구색측면에서나) 알려줍니다.



3. 기종/브랜드에 대한 사전 선호도가 있나?


사전 정보 없이도 캐논, 니콘, 펜탁스, 올림포스, 후지 등 특정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가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무 이유없이 필이 꽂힌다고 하거나 아니면 디자인에 호감을 갖고 문의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제...지론이기도 하지만...항상 기냥 맘에 드는 거 사라고 권해줍니다...단, 후회할 수도 있다는 말고 함께.

캐논과 니콘 이외의 브랜드는 어떠냐고 물을때...카메라의 기능이나 성능을 떠나 시장 상황이 어떻다는 걸

설명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모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건너뛰면 나중에 욕먹습니다.




continue ...

posted by zhrny3 | reply (0)

DSLR 입문 유저를 위한 지침서 Ver 1.5

reply

많은 분들이 새로이 DSLR에 입문하고 계시지만 오고 가는 질문은 큰 변함이 없습니다.

이 글은 그러한 오고가는 답변들의 모음과도 같으며, 많은 선배분들의 발자취이기도 합니다.

이제 시작하는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SLR클럽에 이 글을 바칩니다.



※ 제가 캐논 유저인 관계로, 이 글은 상당부분 캐논 유저의 시점에서 쓰여진 글입니다.

그러나 메이커와는 관계없이 많은 분들에게 해당될만한 내용이라 판단해서 강의란에 올림을 용서해주세요.






1. 구입편


- DSLR을 구매했다고 해서 똑딱이 디카보다 당장 나은 사진이 나오리라고 기대하지는 마세요.

SLR을 구매했다는 것은 이제 당장 심도를 확보하기 위해 고생하셔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 L렌즈를 비롯한 고급렌즈들은 물론 좋은 렌즈지만 그 못지 않고 더 싸고 좋은 렌즈도 많습니다.


- 비싼 렌즈의 의미는 최대개방에서도 끝내주는 화질이라는 의미가 결코 아닙니다.

다만 타렌즈에 비해 비교적 최대개방화질도 "봐줄만 하더라"라는 의미라고 보시는 편이 낫습니다.


- 비싼 렌즈와 바디를 사면 후보정을 안해도 작갤레벨의 사진이 나올거라고 기대하지는 마세요.


- 당신의 지름욕을 과소평가하지 마세요. 많은 분들이 350D를 팔고 1D mk2을 사곤 한답니다.

장비가 사진의 전부는 아니지만, 장비의 힘을 빌어야만 나올수 있는 사진도 많습니다.


- 싸구려 저질 메모리카드를 구입하면, 반드시 그 댓가를 치루게 됩니다.

문제는, 이 댓가는 보통 금액으로 환산이 불가능하다는 점입니다.


- 비싼 렌즈보다 더 중요한게 있다면 그건 삼각대와 스트로보를 비롯한 좋은 악세사리들입니다.

렌즈에 쓰는 돈의 반의 반만이라도 악세사리에 투자하세요.


- 처음 시작할때 모든 종류의 사진을 다 찍어보고 싶으시겠지만, 그보다 자신이 어떤 사진을

가장 많이 찍을지를 결정한 후 그에 맞는 최소한의 렌즈군에서 시작해 나가는게 좋습니다.


- 모든 화각을 다 커버할 수 있도록 렌즈군을 구성해야 한다는 환상에서 벗어나십시오.


- 많은 선배 분들이 50.8을 권하시는 이유는 화질에 비해서 싸기때문입니다.

싼 크롭바디 유저분들께 50미리는 상당히 좁은 화각으로 느껴지기 쉬우며,

모든 이가 50미리에서 시작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언제고 50미리 단렌즈는 경험해보시는게 좋습니다.


- 망원과 광각사이에서 고민중이라면, 표준줌, 혹은 35미리나 50미리 단렌즈만 들고 나가보세요.

앞으로 걸어가는 일이 많다면 당신에겐 망원이, 뒤로 물러나는 일이 많다면 당신에겐 광각이 필요한 것입니다.


- 70-200렌즈를 사용하는 경우, 거의 대부분의 사진을 70미리 화각과 200미리 화각으로만 찍고 계시진 않나요?


continue ...

posted by zhrny3 | reply (0)

앞으로 두달

reply

굉장히 바쁜 시기를 보내게 될 것 같다. 이런 기회를 얻게 되어서 기쁘다. 2차도 멋지게 합격하겠어:)

posted by 6phqe8 | reply (0)

LESS의 보금자리

reply

썰렁ㅋ굳ㅋ

posted by 6m8mkt | reply (0)

공포에 도전하라 / 혹독한 겨울이 주는 은혜

reply

공포에 도전하라.

꾸준히 노력하면 공포의 두께는 점점 얇아지고,

오히려 역이용할 수 있는 능력이 생겨난다.

초보자일 때는 누구나 실패를 경험한다.

하지만 그 실패는 숙련자로 가는 과정일 뿐이다.

작은 실패를 딛고 일어서라.

그러면 작은 성공이 다가온다.

작은 성공부터 시작하라.

성공에 익숙해지면 무슨 목표든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다.

-데일 카네기


쉽고 편안한 환경에선 강한 인간이 만들어지지 않는다.

시련과 고통을 통해서만 강한 영혼이 탄생하고,

통찰력이 생기고, 일에 대한 영감이 떠오르며,

마침내 성공할 수 있다.


- 헬렌 켈러



... 절묘하게도 미쳐버릴 것같은 상황에 이런 글들이 보이는구나.

미쳐가는 내 정신에 청심환 같은 존재들+_+


이제 그만 털어내고 자야겠다. 채용인원은 늘었고, 상황 혹은 자료과목에서 점수를 못얻은 이들이 많으니까 작년에 비해 컷이 많이 올라가지 않는다고 볼 수 있겠지. 그럼 난 합격선에 근접해 있는 셈이고... 그럼 빨리 추스려서 다음 도전을 준비해야하는 상태임에 틀림없으니까.


내일은 쉬면서, 사기 읽기.

posted by 6phqe8 | reply (0)

푸념

reply

세상을살다보면이런저런인간들을많이만나게된다그중에는정말관계를계속이어가고싶을정도로좋은사람이있는반면다른사람은좆같아도함께얼굴보며지내야하는경우가있다이런경우들을모두참고견디는게인생의참맛아닐까

posted by kqhqe8 | reply (0)

c8ch 재개 공지

reply

별 병신같은 무료호스팅 사이트에 맡겼다가 이런 참사가 벌어졌습니다.

조만간 호스팅 얻어서 c8ch 재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유감이지만, 지금까지 쓰신 글들은 복구가 불가능합니다.


p.s.

후원을 받고 싶은 마음은 절박하나, 대한민국은 금융실명제이기 때문에..

posted by knxifb | reply (0)

사는게 힘들다.

reply

사랑이 없으니 숨을 쉬어도 그냥 숨을 쉬는 거고 밥을 먹어도 그냥 밥을 먹는 거다.

posted by rnjrny | reply (0)

I got a feeling in my body

reply


근데, 이 건 정체가..

그렇군.

posted by xqy3vd | reply (0)

2월 19일

reply

誰 斷 崑 崙 玉

裁 成 織 女 梳

牽 牛 一 去 後

愁 擲 碧 空 虛 -황진이

수,단,곤륜옥/재성,직녀소/견우,일거후/수,척,벽공허


산은 옛 산이로되 물은 옛 물이 아니로다

주야(晝夜)에 흐르거든 옛 물이 있을손가

인걸(人傑)도 물과 같도다 가고 아니 오는 것은


冬至ㅅ달 기나긴 밤을 한 허리를 버혀 내여

春風 니불 아레 서리서리 너헛다가

어론 님오신 날 밤이여든 구뷔구뷔 펴리라

posted by r2w2sp | reply (0)

미국여행준비

reply

요세미티 관련

http://kin.naver.com/detail/detail.php?d1id=9&dir_id=90201&eid=JpF84asPze8I67CeNGbaIxnxMcfxU/64&qb=v+S8vLnMxrw=&enc=euc-kr&pid=fiWDQwoi5UKssadsbGdsss--155726&sid=SZtlf-JBm0kAAB6GDHY


미국서부16박일정

http://cafe.naver.com/hellowa.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541


요세미티 소개

http://cafe.naver.com/hellowa.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7


여행정보

http://www.kimchi39.com/

posted by zhrny3 | reply (0)

,

reply

벡터는 싫다

수능다큐 한 단원 남았는데

풀기 싫다

풀어야하는데

풀기싫다

빨리 풀고 오답 정리하고 더 어려운 문제를 도전해야하는데



신사고 특작도 어렵다

독해모의고사 어렵다

별 듣도보도 못한 단어가 많이 나오는건

난이도가 어려워서인가

내가 그동안 공부를 덜해서인가


오는 3월 모의고사 목표가 언수외 등급합 4인데 맞출수 있을까


posted by sxu9xi | reply (0)

,

reply

일년후 요맘때

사고싶은게 정말 많은것 같다


돈이 필요하다

일을해야 한다


과외를 하려면 명문대 간판이 필요하다

posted by sxu9xi | reply (0)

이거 재미있네

reply

사요나라를 개인 홈에 게시판으로 쓰는 중이다. 그래서 누군가에게 reply後 일기를 쓰면, 대화를 하고 있는 듯한 글과 독백체의 글이 한꺼번에 보여서 조금 재미있다.


문제를 풀면서 생각하는 건데 1차 준비는 이미 오래전에 다 된 것 같다. 그런데도 일주일간 2차는 다 접고 1차만 보게되는 것은 만에 하나라도 있을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서겠지. 자신이 없어서..라는 말은 하지마. 내가 아니면 누가 붙겠니? 꼭 합격해서 헐리우드 외교관이 되어줘. 다리가 조금 굵어졌고 배도 조금 나왔지만 가능할거야. 물론 국적은 대한민국 ㅇ>-< 만세~

posted by 6phqe8 | reply (0)

Re: 건투를 빕니다.

와... 고맙습니다!

reply

저도... 어디 사시고 누구신지 전혀 모르지만 고맙습니다:)


홈페이지에 일기로 붙여쓰고 있는 중이라 제맘대로의 어둠의 자식같은 글도 많은데, 밝게 봐주셨네요 ㅋㅋ

올해 꼭 합격해서 멜로물도 써 보죠 ㅇ>-<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6phqe8 | reply (0)

2009경향하우징페어 무료 초대장

reply

http://www.lemonterrace.com/B10/view.asp?bcd=M60K10S10&idx=20090206000004


posted by sjqe8m | reply (0)

오늘은

reply

새벽부터 일어났다. 아무런 할 일이 없는 날, 괜히 이러고 있다.


모르겠다.

posted by rjsp6j | reply (0)

不完全燃燒

reply

지금까지 살면서 가장 후회하는것.

나는 지금까지 뭐든지 '대충'하고 '적당히' 했다.

공부도 적당히, 노는건 대충, 인간관계도 적당하게

이것도 대충 저것도 대충 그저 그렇게.

타인이 보기에 '와 쟤 저거 하나는 제대로 하네'라거나

아니면 내스스로 '나 이거는 정말 최고로 잘 할 수 있어'라고

말할수있는게 하나도 없다.

말하자면 지금까지 내인생은 불완전 연소 되어 온 것 이다.

만약 앞으로도 지금까지 그래왔듯 나의 삶들이 불완전 연소 된다면

그 끝은 폭삭 내려앉은 잿더미와 매캐한 연기 외에는 남겨진 것이 없을 것이다.

posted by x9hqe8 | reply (0)

Re: 수험번호 나왔다

건투를 빕니다.

reply

어디 사시고 누구신지 전혀 모르지만...


sa.yona.la 를 사용하는 사용자로서 얼마 전에 우연히 보게 된 님의 일기성 블로그를 통해 간간히 그간의 사정을 읽어보며 맘속으로나마 응원을 하게 됩니다.


나름 정말 중요한 시험을 앞두고 계신데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판정까지는 꽤 긴 시간이 남았다고 본 기억이 있는데, 어쨌든 밝은 내용의 글을 계속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수험생활 위주의 본편은 해피엔딩으로 끝나고 속편으로 멜로물도 기대해 봅니다.)


건투를 빕니다.


gvx7kg6u

posted by sjqe8m | reply (1)

,

reply

연대 수학과 가고싶다

가능하면 장학생으로

posted by sxu9xi | reply (0)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7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