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고기day

reply

...였지만 갑자기 체해버려서 오전중에는 꼼짝못하고 누워있다가 db군을 만나러 갔다. 3시에 db를 만났을 때에는 체해서 아픈 것인지, 배가 고파서 아픈 것인지 알 수 없을 정도여서 밥을 먹어보기로 했다. 내가 체했다는 것을 모르는 db군은 여자들은 디저트 배가 따로 있죠?라는 센스가 충만한 대사를 던졌다. 그래서 차와 케익도 먹었다.


tv에 여성의 변신과정이 나왔다. 화장과 변신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db는 나도 변신수준의 화장을 할 줄 아는지 물었다. 물론 할 수 있어. 오늘 그렇게 하고 오지 그랬어요. 응? 그런건 남자친구가 예쁜짓 백개 할때 보여주는 거야. ... 라는 대화를 나누었는데, 생각해보니 오늘 내 모습이 많이 미웠던걸까? 맨 얼굴에 이 정도면 미인이라고.


PSAT 스터디하려고 했는데... 사람들이 일요일 낮 1시를 덜컥 잡아서, 나는 이 그룹과 공부 못할 것 같다. 평일 저녁7시 이후와 토요일 아무시간이나 된다고 말했는데 왜 일요일을 잡은걸까? 스케줄도 못 맞추는 이들과 공부할 생각은 없다.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늘 존재한다. 나를 싫어하는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피하니까 이런 것은 당연한 결과겠지만.. 나는 이런 복을 타고 났구나. 고맙다.


db는 공부를 꽤 안한 것 같다. 왜 그 공부를 해야하는지 확신을 잃은 것 같았다. 어서 이유를 찾고, 확고한 바탕에서 다시 출발하면 좋겠다. 나도 2개월동안 공부를 거의 못했다. 7월부터는 같이 공부하기로 했다. 난 성림에서 공부할건데 db는 어디에서 할지는 모르겠지만... 서로 독하게 공부할 수 있으면 좋겠다.


db군은 s군과 나이가 같다. 이 사실을 db군을 알게된지 1년이 된 오늘 알았다. 언제까지나 25일리가 없는데, 나는 내 나이 먹는 것만 알지 다른 사람은 늘 그대로라고 믿고 있나보다. db군에게서 s군의 연애에 도움이 될만한 이야기를 들었다. 그리고 나는 좋은 형으로서 s군에게 조언을 좀 해 줄 예정이다. 물론 세상에 공짜는 없으니까 s군은... (응?)

posted by 6phqe8 | reply (0)

6`13

reply

나도 참 그까짓게 뭐라고

말은 이렇게 하면서도 왜 손은 벌벌 떨고 있느냐고, 누가 물으면

posted by rjsp6j | reply (0)

나를 돌보는 일

reply

나를 돌보는 일도 쉽지 않다.

막내의 여자친구가 자살했다.

막내가 넋을 잃었다.

불안하다.

막내를 지켜야 하는데, 나는 내 몸도 제대로 못 돌보잖아.

무엇을 어떻게 해줘야 할 지 모르겠다.


막내가 오기 전에 혼자 울었다.

막내가 돌아오고 나서는 아무렇지도 않은 척 행동했다.

웃어보려고도 했다.

내가 사진을 숨겼는데, 나에게 어디 뒀냐고 달라고 했다.

내가 사진을 꺼내주자, 내 손에서 휙 뺏어갔다.


내가 이렇게 흔들리면 안되는데,

이런 일이 처음이라...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


어젯밤에도 악몽을 꾸었다.

잠시 눈을 붙이면 악몽을 꾼다.

세상이 나에게서 멀어진 것 같다.

왜 우리 가족에게만 이렇게 불행이 닥치는 건지 모르겠다.


엄마에게는 아무 말도 못했다.

엄마는 의지가 되지 못한다.

우리 형제는 마치 약속이나 한 듯, 엄마에게는 아무렇지도 않은 척 한다.


그 아이가 부디 더 이상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든 고통을 덜고 쉬게 되면 좋겠다.


막내가 빨리

죄책감에서 해방되면 좋겠다.


그녀를 버린 것은 우리 막내가 아니다.

그녀가 세상을 버린 것이다.

그녀의 가족도 그녀를 사랑했던 남자들도

그녀를 버리지 않았다.

그녀는 가시를 세우면서도

사람들이 자신을 품어주길 원했다.

다른 방법도 분명히 있었는데,

그녀는 계속해서 불행한 선택만 했다.

그녀의 아버지는 나약했지만, 어머니는 강한 사람이었는데,

그녀는 어머니의 성정을 닮아 고집이 너무나 세었다.

남자에게서 구원을 원했고,

남자들은 그녀를 버거워했다.

히스테리가 너무나 심해, 나는 그녀가 막내와 오래 만나지 않았으면 했다.

그러다 해를 넘기고는...

그녀가 우리 가족이 될 지도 모른다고 막연하게 낙관했었다.

그런데, 이렇게 그녀는 우리 모두를 버리고 세상을 떴다.


눈이 아프다.


continue ...

posted by ceb4ac | reply (0)

아..

reply

배고프다..

posted by xqy3vd | reply (0)

Re: 파란장미

생일 축하드립니다.

reply

프케님 안녕하세요?


생일축하드립니다. 메일 보냈는데...


파이팅입니다.

posted by sjqe8m | reply (0)

파란장미

reply

받고 싶어졌다.


파란장미에게도 꽃말이 있을까?

posted by 6phqe8 | reply (1)

대화

reply

그가 그랬다.

서로 노력하면서 맞춰나가면 된다고.

나도 많이 발전했고 변했고, 그 역시 많이 발전하고 변한 것 같다고.

확실히... 그렇기는 하다.


나는 가사를 할 수 있게 되었고, 그는 어른이 되었다.


그리고, 그는 게으름도 부리게 되었고, 섹스가 단순해지려고 한다.

남자들은 다 그래.

몇백번 섹스하고 나면, 몸도 익숙해지겠지.

그래도 예의는 갖추어야 할 것 아냐. 최소한의 예의는.

마치 도시락 까먹듯, 뚜껑 열고, 숟가락으로 퍽퍽 퍼먹으면.

테이블 매너는 도대체 왜 있는 건데.

우리는 문명인이라고!


내가 구구절절 편지를 썼더니,

미안하다고, 잠시 망각했다고, 주의한다고 한다.


다음에는 기대해보겠어.

posted by ceb4ac | reply (0)

우냐냣

reply

인터넷이 되네요. 우와....


우와.... 신기해.


참 기분이 귀여운거 봤을 때 못 참을 꺼 같은 느낌이 아무것도 안하는데 들면 정신병인걸까요?


방학이라 그런지 굉장히 들떠 다님니다.

posted by ube8mk | reply (0)

Re: http://ceb4ac.sa.yona.la/12

저도 잘 모르겠어요.ㅋ

reply

근데 왠지 그럴꺼 같지 안나요? ^^

posted by ube8mk | reply (0)

69

reply

전화는 왔다.

어떤 기대도 안했는데 전화는 왔다.

언젠가 올거라 예상은 했지만, 그것이 지금일줄 몰랐다.

5년전과 같이 겉도는 얘기들

같은 주제들

무언가 변하지 않았음이 답답하기도 하다, 이내 오히려 안정감을 느낀다.

바뀔 수 없는 것인지, 바꾸지 않은 것인지.

내 뜻은 사실 무엇인지. 그리고 그 사람의 뜻은.

실은 아무것도 아닐 한 통의 전화였지만, 이것이 다시 어떤 일의 시작일지는.

posted by rjsp6j | reply (0)

내일부터

reply

시험을 본다. 으으윽..

도서관에 쳐박혀서 밥대신 과자쪼가리만 먹었더니

버스타고 집에 오면서 속이 너무 안좋았다.. 우웩..

술취한 취객에게서 역겨운 고기냄새가 뿜어져나와서

나의 안좋은 속을 더욱 자극했다. 으윽.

취객은 버스기사한테도 시비를 걸었다.

음.. 역시 술취한 사람은 잠을 자야한다.

각설하고.. 지금도 공부범위를 다 못끝냈는데 이러고 있다.

컴퓨터는 정말 위험한 기계구나..!

아무래도 이번기말은 개줬다.

샤이니와 맞바꾼 기말고사. 점수가 버라이어티하겠지.

아 나 눈물좀 닦고. 하지만 갠차나 미노야 ^^

이니들 노휘가 행복하다면 나하나쯤 남친안생겨도 괜차나요

학점구려져도 괜차나요 난 다괜차나요..갠찬을거야.. 으응..

posted by x9hqe8 | reply (0)

6월 6일

reply

"예순 베이는 참 훌륭한 용사다. 아무리 오래 싸워도 지치지 않고 피로한 줄 모른다. 그래서 그는 모든 병사들이 자기 같은 줄 알고 성을 낸다. 그런 사람은 지취자가 될 수 없다. 군대를 통솔하려면 병사들과 똑같이 갈증을 느끼고, 똑같이 허기를 느끼며, 똑같이 피곤해야 한다."


- 칭기즈칸(웹기획, 사용자를 배려하는 합리적인 생각 재인용)


예전에 불교관련 다큐멘터리에서 비슷한 말을 들었던 기억이 나서. 그쪽이 더 멋있었는데 어디가 적어뒀는지 기억이;;

posted by r2w2sp | reply (0)

자멸의길

reply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40090605165159&section=03


ㅇㅇ

posted by x9hqe8 | reply (0)

흑..

reply

발톱이 깨졌다. 반파.. ㅠ.ㅠ

posted by xqy3vd | reply (0)

3주년

reply

그가 앞으로도 계속 옆에 있어달라고 했다.

햇수로 4년차. 만 3년 꽉 채운 연인.

그도 나도 아직까지 사랑해, 사랑해, 소리친다.

그와 함께 있으면 세로토닌의 작용으로 솔솔 졸린다.

그도 졸리고 나도 졸리고, 그저 좋아.


가끔 서로 서로 상대의 사랑이 변하지 않았나 의심하기도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그건 기우일 뿐이다.

그래도, 그는 가끔 말실수를 한다.

자기가 자꾸 그러면 힘들어...

힘들면 어쩔 건데. 헤어질 건가?

그러면 아니라고 하지.

서로 노력해야 한단다.


그럼 방법을 찾아야지.

나는 해결책을 찾고, 계획을 수립하고, 방향을 설정하지만,

그는 일단 이 상황을 모면할 궁리만 한다.

이 평범한 남자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다행한 것은,

그는 절대로 동굴에 들어가지 않는다는 것이다.

존 그레이 박사는 반성하라.

수많은 예외가 있다.

posted by ceb4ac | reply (0)

K언니

reply

언니는 드디어 이혼을 결심한 모양이다.

아무래도 두달 만에 결혼하는 건 무리가 있지.

그저 나이가 많다고 그게 그 사람의 무엇인가를 설명하는 건 아니다.

재고품은 이유가 있다.

그는 이루어놓은 것도 없고, 지병과 빚과 나쁜 지능과 나쁜 습관이 있는 남자였다.

본인도 사기 결혼이라고 인정할 정도.

언니는 얼마간 알면서도 결혼했다.

그저 결혼이 하고 싶어서.

그리고, 이제는 이혼을 못해서 난리가 났지.


갈수록 결혼은 신중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얼마 전 민숭민숭하면서 결혼한 한 오래된 커플 생각이 난다.

그녀는 남자친구가 자신을 사랑하는지 확신도 못하고 결혼했다.

그리고 결혼하고 나서도 행복한 건지 어떤 건지 모르겠다고 했다.

행복은 좀더 강렬하게 느껴지는 게 아닐까.

나는 불행을 알기 때문에 행복할 때는 온몸이 저릿저릿할 정도로 좋다.

기뻐서 웃고 또 웃는다.

가만히 있어도 미소가 지어진다.

그런데, 그녀는 늘 행복해서 행복한 줄 모르는 걸까, 아니면, 행복하지 않아서 행복한 걸까.

결혼 전 민숭민숭했던 남자친구는, 결혼해서도 민숭민숭하다.

왜 바뀔 거라고 생각하며 결혼하는 걸까.


윗세대의 과오를 반복하지 말자.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


자식 키우며 발목 잡히지 않기 위해서는,

좀더 내 인생을, 우리 인생을 고민해야 한다.

posted by ceb4ac | reply (0)

Re: 여기는 비밀장소로 삼자.

http://ceb4ac.sa.yona.la/12

reply

정말로 여기는 구글신이 비켜가나요??? >ㅅ</// 그래야만 하는데!

posted by ceb4ac | reply (1)

Re: http://xqy3vd.sa.yona.la/64

http://ceb4ac.sa.yona.la/11

reply

대나무 심은 광장이라는 표현이 재밌네요. 너무 친해도, 너무 민숭민숭해도 낯설지요. 그저 지나치는 분위기도 나쁘지는 않은 듯.

posted by ceb4ac | reply (0)

악몽

reply

집을 나온지 5년이 지났고 나는 지난 20여년간의 악몽같은 생활에서 벗어났다고 착각하며 행복하게 지내왔다. 오늘 그들에게 내가 살고 있는 곳을 들킬뻔한 사건이 터졌는데, 난 거의 패닉상태가 되어서 정신을 차릴 수 없었다. 힘겹게 얻은 행복인데 또 다시 망가진다면 도저히 버틸 수 없을 것이다. 얼마나 놀라고 공포에 떨었던지 가까스로 해결된 후에 길바닥에 주저앉았다. 아르바이트 자리로 돌아온 후에야 말할 수 없는 슬픔과 안도의 눈물이 터져나왔다. 내가 이루어낸 작은 행복을 한순간에 잃어버릴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그리고 내 행복이라는 것이 이렇게 쉽게 무너질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아서, 무서웠다. 이런 슬픔을 나눌 사람이 없다는 것이 가슴아팠다.


며칠전에는 꿈을 꿨다. 나는 외시에 합격했고 그들이 나를 찾아왔다. 그리고 '투자한 돈이 얼마인데, 내놓지 않으면 사람도 아니지'... 그들이 늘 뇌까리던 말들을 꿈속에서도 쏟아냈다. 난 그들이 버린 옷을 입고, 버린 음식을 먹은 기억밖에 없다. 벌레처럼 취급받으면서 생존하게 해 준 것에 보상비를 요구한다면 얼마든 한번에 끝내줄테니 죽을때까지 내 앞에 나타나지 않았으면 한다.


제발 날 내버려 둬.

posted by 6phqe8 | reply (0)

11

reply

참, 젠장 뭐하는가 싶기도 하고.

방향을 살짝 틀을 때가 된 것 같은데

posted by rjsp6j | reply (0)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7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