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reply

기분이 좋지 않다.

01. 망할 대한통운택배는 반품접수를 이틀전에 했는데 아직까지

물건수거를 하러 안온다. 망할.. 대한민국 택배 그쪽이 다책임지나요?

어제는 10분 후에 전화주겠다면서 감감무소식이었다. 아놔

그래놓고 전화하면 디게 미안한 목소리로 말하더라 ;;

뭐 매뉴얼에 적혀있는대로 겠지만.

나도 자꾸 전화하고 싶지 않으니까 물건을 좀 빨리 찾아가라고요 ;


02. 생일선물로 받고싶은걸 고르는데 갖고 싶은게 없다.

내가 주로 갖고 싶은 것들은 고가의 전자기기라 친구들한텐 받기 어렵다.

그렇다고 내가 딱히 예쁘장한 다이어리가 필요한것도 아니고.

정말 딱히 필요한게 없다. 그러면 역시 음반이나 책으로 받는게 무난하겠군.

그렇게 되면 또 누구의 음반 어떤 책을 살지도 생각해봐야한다.

괜히 선물 내가 고른다고 했다. 선물을 자기가 고르는건 내경우에선 결코 효율적이지 않다.


03. 어제 버스가 갑자기 급정거 하는 바람에 뒤로 넘어가면서

여학생에게 습격★당했다. 흑흑 왜 하필 여학생인가. 태민이 같은 여리여리한

남중생은 안되는 것인가. 흑흑. 빌어먹을 세상아.

기사아저씨가 엄청 당황하면서 번호를 적어줬다. 아프면 전화하라고.

아픈것보다는 손나 놀랬다 ;; 헑헑 진정한 데스티네이션의 맛을 좀 본듯.

근데 오늘 아침부터 사지가 좀 땡기고 허리가 좀 아픈것이

전형적인 교통사고의 후유증(?)인가.

근데 내가 생각하기엔 별로 심하게 타격을 입은것 같진 않아서

지금 몸이 쑤시고 아픈게 어제 일때문인지 자세가 안좋은 탓인지

알수가 없다. 아무래도 비오려고 해서 몸이 쑤시는것 같긴한데

이상하게 쿡쿡 쑤신단 말이지 ;


04.정말 말도 안되는 이유로 남을 얄미워하는 마음이 생긴다.

이러면 안되는데, 아직 나자신이 어리긴 어리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솔직히 좀 귀찮고 성가시는건 사실이다.

나는 자원봉사자가 아닐뿐더러, 복받고싶어서 환장한 사람도 아니고

더더군다나 어른들이 생각하는것만큼 착한애도 아니다.

어른에게 밉보여 나쁠것 없지만, 성가시는 일은 종종있다.


05. 우유부단한 성격이 제발 나중에 내 2세에게는 유전이 안되길 바란다.

posted by x9hqe8 | reply (0)

reply

온유가 너무 좋아서 잠이 안와

는 뻥이고요.

아 미친 고3

입시는 아직 끝나지 않았돠.........

권투왕 마빈 해글러 슬프네요.

posted by x9hqe8 | reply (0)

11월 20일

reply

1857년. 책이란 아이가 만들어지듯 생겨나는 것이 아니다. 그것들은 피라미드처럼 만들어진다. 오랫동안 심사숙고하여 계획을 세우고, 그런 다음에 커다란 돌덩이들을 차곡차곡 쌓는 일이다. 그것은 대단히 힘든 일이며, 땀이 나고, 시간을 잡아먹는 일이다. 그리고 전혀 헛된 일이다! 그저 커다란 피라미드처럼 사막 가운데 서 있을 뿐이다. 그렇지만 그것은 사막에 우뚝 솟아있다. 자칼들이 그 밑에 와서 오줌을 깔기고, 부르주아 등산가는 그 꼭대기로 기어오르고, 기타 등등. 이런 식의 비유를 계속해 보라.


삶 속으로 뛰어들면, 당신은 삶을 명확히 보지 못한다. 당신은 삶 속에서 지나치게 고통을 받든가, 아니면 지나치게 즐기게 된다.


-플로베르 (줄리언 반즈의 '플로베르의 앵무새'에 인용됨)

posted by r2w2sp | reply (0)

http://fehqe8.sa.yona.la/14

reply

말 없이 허공에 입김을 불어 본다. 후--

posted by fehqe8 | reply (0)

눈곰은 언제 녹나?

reply

아기곰은 아침 부터 열심히 눈을 굴려 눈곰을 만들었다.

간밤에 엄마곰이 심한 추위로 결국 폐렴에 걸려 입원하였기 때문이다.

아기곰은 눈곰에 커다랗게 엄마곰이라 적어두고 빨리 녹기를 빌었는데,

엄마곰 대신 세워둔 눈곰이 사라지면 엄마곰이 꼭 돌아 올 것만 같았다고 하였다.

눈곰은 엄마곰 대신 잠시 자리를 맡아 있는 거라며..

posted by fehqe8 | reply (0)

곰은 어제도 잠 못 이루고~

reply

¨어제도 잠을 이루지 못했다는 곰돌이는 자신의 가슴을 칼로 찔러 보며 말을 이어나갔다.

"겨울이 오자 제 심장은 추위에 얼어붙어 더욱 차갑게 식어버렸습니다. 보세요, 이젠 칼로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아요. ……더욱 놀라운 건 이런 심장을 가지고도 여전히 살아있다는 점이랍니다."

곰은 잠시 말을 놓고 허공을 바라보다가 다시 이어 말하길,

"슬픔을 잊으려 하면 따뜻했던 심장도 잊어버릴 까 두렵고, 두려움을 가라앉히고자 독하게 나가면 더욱 심장이 차가워지는 것 같으니 이를 어찌하면 좋을 까요?"

그가 이 말을 하는 동안 칼은 냉랭한 눈과 함께 나를 노려보고 있었다…


<넋 나간 뻘곰으로 뻘글 이어보기>

뻘곰은 냅다 곰돌이의 뺨을 후려치고 태클을 걸어 넘어뜨리고는 손에 들린 칼을 빼앗아 그의 가슴을 연신 후벼파며 나직히 중얼대었다.

"피¨ 나와¨ 피¨ 나와¨"


..ㅡㅡ;;

posted by fehqe8 | reply (0)

흠..

reply

이번에는 물을 너무 많이 넣은 듯;; 국이..

posted by fehqe8 | reply (0)

....

reply

방금전에 경찰서에서 전화가 왔었습니다.


심난합니다.



그럼 다녀오겠습니다.

posted by wuxifb | reply (0)

드디어...

reply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이틀전부터인가...방이 냉장고가 되기 시작했다.


왔다. 겨울이 왔다. 그리고 사지가 꽁꽁 얼기 시작하는 그 감각도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나도 좀 있는대로 보일러 팍팍 틀어서 속옷만 입고 그러고 싶지만....


도저히 용기가 안난다....팍팍 까지는 연료비를 보면...


후....다시 한번 느끼는 거지만....이 나라에서 겨울은 없는 자에게 너무나 큰 고통이다.

posted by qwtw2s | reply (0)

논술쓰기싫다

reply

어억..

posted by x9hqe8 | reply (0)

춥군

reply

안팎으로 말이지.. 그래서 우유죽을 끓여봤는데.. 결과로 나온 건 이상한 밥ㅡ,.ㅡ

posted by fehqe8 | reply (0)

,

reply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posted by xwtw2s | reply (0)

토할것 같아.

reply

그런 인간들이 만들어 가는 세상에 살아야 한다는 사실에 토할것 같아.


씨발 다 죽여버렸으면 좋겠어.

posted by qwtw2s | reply (0)

jlpt

reply

젠장...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jlpt시험이 12월 말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냐. 뭐... 이것도 고시공부의 효과를 노리는 수 밖에. 번역은 매일하니까...


그건 그렇고 오늘 2호선 전철이 갑자기 가지 않아서, 신림에서 미아가 될 뻔했다. 엄청난 방향치라서 같은 길도 아침에 갔다가 그날 밤에 메멘토가 되어 지나게 되는데... 버스로 여하간 대방역이라는 곳에서 내렸는데 역은 한참을 더가야 있는 것이었다. 길에는 사람도 없고, 어둡고, 파헤쳐져있고, 무서움에 뛰어들어간 경찰서는 휭~ 유령도시인 줄 알았다. 울면서 DB군에게 전화했는데 다행히 몇분 뛰다보니 역이 나와서 얼마나 기뻤는지... (하느님 착한일만 하고 살께요)


추가로... DB야 숙제 하루 안해와도 구박 안할께 ㅋㅋㅋ

posted by 6phqe8 | reply (0)

수험표왔다.이제서야.

reply

보통은 1개월전에 올라오는거 아닙니까.

느리군...뭐 공부나 해야지

posted by zzktw2 | reply (0)

희망고문

reply

넋놓고 있다보니 어느새 11월 말을 향해 치달리고 있는 중이네.


좋아하는 것만 하고 행복한 일만 보고 살기도 짧은 인생인데.


왜이리 아픈 일들 힘든 일들이 많은지 모르겠다.


항상 느끼는 거지만


난 많은거 안바래


하지만.....

posted by qwtw2s | reply (0)

이제 해야될일

reply

1.카레카노 보기

2.분노의다이어트

3.불어공부

4.영어공부

5.책읽기

6.치과치료


생각보다 없군...haha라고 하지만 이중에서 내가 해낼일이 몇개나 있을까.

의지박약인 나로서는.. orz

posted by x9hqe8 | reply (0)

우환

reply

우환이 닥치니 뒤숭숭 하다...

posted by fehqe8 | reply (0)

우와 여기 좀 짱인듯

reply

정말 블로그 이름도 못정하는구나!

posted by q5tw2s | reply (0)

11월 17일

reply

어머니께서말씀하셨다. 산다는건 늘 뒷통수를 맞는거라고. 인생이란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어서 절대로 우리가 알게 앞통수를 치는 일이 없다고. 나만이 아니라 누구나 뒷통수를 맞는거라고 그러니 억울해 말라고. 어머니는 또 말씀하셨다. 그러니 다 별일 아니라고.

하지만 그건 육십 인생을 산 어머니 말씀이시고 아직 너무도 젊은 우리는 모두가 다 별일이다. 젠장. -그들이사는세상

posted by r2w2sp | reply (0)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7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