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헤.. 이건 뭐냐

reply

신기하ㅔ눃

posted by zyfb4a | reply (0)

야히~ 너님들!!!

reply

부시온다고 환영나가서 성조기 흔들고 난라치는 놈들이나 반대한다고 촛불시위하는 놈들이나

뭐하는 놈들이냐능? 그냥 닥치고 조용히 있다가 그넘아가 돌아가고 나면 결과나 보고 설레발 치는게 옳지 않겠냐능..

posted by frjrny | reply (0)

그게아니었군!

reply

ip로 나눈줄알고 짜증냈더니..바보같기는;;


오른쪽 위의 언어선택을 일본어로 하고 일본어로 쓴글을 다시 올렸더니

그쪽으로 올라간것을 봐서, 메뉴의 한글-일본어-영어 의 변환인것도 있지만

카테고리식의 분류로 나뉜거 같다. 호오~재미있구나.

posted by guvdg5 | reply (0)

LESS의 막장 블로그

reply

....무지 심플하세여.

posted by fqsp6j | reply (0)

경복궁과 자금성

reply
사이즈 때문에 꿀릴 것 없다

posted by qep6jr | reply (0)

이제 어디로 갈까

reply

학교를 자퇴하고 드디어 검정고시를 봤다.

이제 돌아갈 곳은 없다, 싶었다. 묶이지 않았다는 게 이렇게 아득할 줄은 몰랐다.

어디로 발을 디뎌야 좋을까.

posted by ws2sp6 | reply (0)

그래도

reply

역시 음악은 아름답다./

도피든 뭐든, 구원이든 뭐든, 다 상관없이.

그냥 그 자체로 아름답잖아, 빛나잖아.

그것만으로 충분해ㅋ

posted by r4ktw2 | reply (0)

유령회사 공도소프트 :: 일본의 심플한 블로그 서비스, sa.youna.la

reply

북마크릿 테스트

javascript:(function(){var d=document;var s=d.createElement('scr'+'ipt');s.charset='UTF-8';s.language='javascr'+'ipt';s.type='text/javascr'+'ipt';s.src='http://sa.yona.la/javascripts/bookmarklet.js?t='+(new Date()).getTime();d.body.appendChild(s);})();

유령회사 공도소프트 :: 일본의 심플한 블로그 서비스, sa.youna.la

posted by qep6jr | reply (0)

ria's forth blog?

reply

와아아ㅋㅋ 나름 신기?ㅋㅋ

posted by r4ktw2 | reply (0)

uber fuck world 2 sex partner

reply

아이디는 이것으로 결정

posted by ufw2sp | reply (0)

아 이거 좀 짱인듯

reply

정말 심플해-ㅁ-!!!

posted by vphqe8 | reply (0)

이거 완전 일기장으로 최고자나. ㅋㅋ

reply

아무도 볼 일도 없고, 그냥 쓰면 되고 말야..


근데, 내가 저 주소를 계속 외워줄수 있을까? ㅎㅎ

posted by f5ny3v | reply (0)

헐.. 이렇게 시작인가?

reply

허허, 멋지네.

그럼 여기다 온갖 낙서를 다 하면 된다는건가? ㅋㅋㅋ

posted by f5ny3v | reply (0)

야호~

reply

완전 썰렁해서 완소.

posted by cu8mkt | reply (0)

테스트

reply

소개 글에는 일본어와 영어만 가능하다고 나와있는데, 어느새 한국어도 가능하게 되었네요.

posted by wnrny3 | reply (0)

으에에

reply

정말 이래도 되는걸까

posted by gx9xif | reply (0)

하나 둘...

reply

간단하게 글써보면서 장난이나 칠까 보다...


이쪽이 오히려 편하구나... 간단하게 장난치긴 이쪽이 오히려 편하다.

posted by v8tw2s | reply (0)

namida no iro

reply

눈물의 색도 몰랐어

당신을 만나기 전의 나는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눈물이 나는 것

몰랐었지


싸웠던 밤에도

당신이 좋았어

좋아서 웃지 못했어


솔직해 지지 못해서

어디에도 갈 수 없어서

둘이서 헤매었지


잊을 수 있을 만큼

곁에 있었어

아플 만큼

껴안은 후에야


더이상 보이지 않아

생각하지 않아

당신 이외에 생각하는 것 따위

하나도 없으니까


혹시 당신이 지금 여기에 와서

나의 팔을 잡아 준다 하더라도

도착하는 곳은 미래가 아니라는 것

알고 있으니까


한 밤의 편의점도

가끔씩의 영화관 나들이도

기뻐서 어쩔 줄 몰랐어


당신의 모든 것이

추억으로 변해

내 가슴 속에


잊을 수 있을 만큼

곁에 있었어

벚꽃 피는 날에도

잎지는 밤에도


더이상 보이지 않아

생각치 않아

당신 이상으로 중요한 것은

하나도 없으니까


싸웠던 밤에도


continue ...

posted by ws2sp6 | reply (0)

아.. 글쓴 사람의 아이디가 보이기는 보이는구나..

reply

그런대 내 ID는 생각외로 이쁘게 나온듯..

저걸 어떻게 읽어야 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ID에 숫자들어가는거 싫어하기 때문에 그냥 저냥 무조건 마음에 듬..ㄲㄲ

posted by frjrny | reply (0)

자전거 일기

reply

자전거 일기 써볼까.

posted by qtktw2 | reply (0)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7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